사회

최유정, 이혼소송 대신 맡아.."내가 다 알아서 할테니 의견서 내지마"

입력 2018.11.08. 07:49 수정 2018.11.15. 08:05

최유정 변호사가 과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대신해 이혼 소송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박상규 셜록 기자는 지난 5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윤호 게이트에 연루돼 재판 과정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것이 드러나 실형을 선고받은 최유정 변호사가 양 회장의 소송을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유정 변호사가 과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대신해 이혼 소송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박상규 셜록 기자는 지난 5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윤호 게이트에 연루돼 재판 과정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것이 드러나 실형을 선고받은 최유정 변호사가 양 회장의 소송을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박 기자는 "회사 직원들이 말하기를 여러 직원들이 의견을 내면 최유정이 딱 끊는다고 하더라. 귀찮게 그런 말하지도 말고 내가 다 알아서 할 테니까 의견서 내지 말라고"라며 최 변호사가 전관예우 관행을 악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기자는 최 변호사가 2015년에만 1억 원 이상의 수임료 등을 위디스크로부터 받았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뉴스타파 한상진 팀장 역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양진호 회장이 이혼 소송을 하는데 최유정 변호사가 변호인으로 참여했고, 승소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