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용진 삼성폭로, "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의혹" 주장

입력 2018.11.08. 07:54 수정 2018.11.15. 08:05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분식회계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날 박 의원은 예결위 질의에서 삼성바이오와 삼성 미래전략실이 주고받은 내부 문서를 공개하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바이오 가치가 회계법인 평가를 통해 5조 원 이상 부풀려졌다는 사실을 알고도 과대평가된 기업 가치를 국민연금에 그대로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분식회계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어제(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금융감독원에서 감리에 착수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전날 박 의원은 예결위 질의에서 삼성바이오와 삼성 미래전략실이 주고받은 내부 문서를 공개하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바이오 가치가 회계법인 평가를 통해 5조 원 이상 부풀려졌다는 사실을 알고도 과대평가된 기업 가치를 국민연금에 그대로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가 분식회계 혐의를 받는 가운데, 고의성을 입증할 만한 또 다른 증거가 나왔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입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삼성바이오 재경팀이 2015년 8월 5일 작성한 것으로, 주주사인 삼성물산 태스크포스(TF)가 삼성바이오의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를 위해 삼성바이오 본사에서 안진회계법인과 인터뷰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입니다.

박 의원은 "삼바가 (모회사인) 제일모직 가치를 뻥튀기해 장부에 반영한 것은 (제일모직의 대주주인)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삼바의 가치 부풀리기 의혹은 제일모직의 기업 가치를 높여 대주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삼성물산 주주보다 유리한 합병비율을 적용받았을 거라는 의혹과 연결됩니다.

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문제 제기가 일리가 있다면서도 분식회계 여부를 가릴 증건선물위원회 판단에 개입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증선위원장도 진행되는 내용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