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싸이, '불성실한 공연' 제기한 출연료 반환소송서 승소

문창석 기자 입력 2018.11.08. 10:29 수정 2018.11.08. 10:37

가수 싸이에 대해 해외 공연 에이전시 측이 '불성실한 공연을 했다'며 국내 법원에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부장판사 이상현)는 8일 인도네시아 한 그룹의 국내 공연을 대행하는 A사가 싸이(41·본명 박재상)를 상대로 낸 출연료 반환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사는 지난해 10월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콘서트에서 메인 가수로 초청받은 싸이가 사전에 약속한 공연 시간과 노래 수를 채우지 못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싸이. 2018.8.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가수 싸이에 대해 해외 공연 에이전시 측이 '불성실한 공연을 했다'며 국내 법원에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부장판사 이상현)는 8일 인도네시아 한 그룹의 국내 공연을 대행하는 A사가 싸이(41·본명 박재상)를 상대로 낸 출연료 반환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사는 지난해 10월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콘서트에서 메인 가수로 초청받은 싸이가 사전에 약속한 공연 시간과 노래 수를 채우지 못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A사는 싸이가 현지 시간으로 오후 9시~9시30분에 무대에 올라 5곡을 부르기로 약정했지만, 실제로는 8시30분쯤 무대에 올라 4곡만 부르고 공연을 끝냈다고 주장하며 싸이 측에 2억7540만원을 청구했다.

A사 측은 '싸이가 사전에 약정한 공연을 미완수하는 등 불성실한 공연을 했다'고 주장했다. 싸이 측은 '계약상 위반 사항이 전혀 없고, 공연사 측이 사실과 다르게 싸이를 흠집내려 한다'고 반박했다.

themo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