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상주시 신품종 청포도 중국에 이어 베트남에 수출

입력 2018.11.08. 12:41 수정 2018.11.08. 12:44

맛과 향이 최고인 상주 청포도(샤인머스캣이) 가 베트남 수출에 닻을 올렸다.

수출선적식은 7일 모서면 고산영농조합법인 선과장에서 수출업체, 포도수출단지 회원 농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7일 상주시에 따르면 이날 모서면에 있는 고산영농조합법인(대표 김형수)은 모서면 선과장에서 수출업체와 수출단지 회원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주 포도 베트남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주 신품종 청포도(샤인머스캣이) 가 중국에 이어 베트남 수출길에 올랐다.(헤럴드 DB)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맛과 향이 최고인 상주 청포도(샤인머스캣이) 가 베트남 수출에 닻을 올렸다.

수출선적식은 7일 모서면 고산영농조합법인 선과장에서 수출업체, 포도수출단지 회원 농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7일 상주시에 따르면 이날 모서면에 있는 고산영농조합법인(대표 김형수)은 모서면 선과장에서 수출업체와 수출단지 회원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주 포도 베트남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이번에 수출되는 샤인머스켓은 2.5t 정도다. 수출업체인 그린빌주식회사(대표 장탁중)가 선박을 통해 수출하며, 호찌민의 롯데마트, 빅시 등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앞서 고산영농조합법인은 지난달 경상북도 출자기업인 경북통상을 통해 1.6t 3000만원 상당의 샤인머스켓을 중국 베이징 BHG 마켓과 최고급 SKP 백화점에서 수술한바 있다.

상주시는 올해부터 저가 포도 수출로 농산물 이미지 하락과 출혈경쟁으로 인한 소득감소를 막기 위해 포도수출협의회를 조직하고 자체적으로 상주 포도의 품질을 높이면서 수출경쟁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윤해성 유통마케팅과장은 앞으로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와 수출 확대에 힘쓰겠다. 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