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가장 흥미로운 디자인".. 외신, 삼성 폴더블폰에 찬사 쏟아

손기은 기자 입력 2018.11.08. 14:20 수정 2018.11.08. 21:40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을 맞아 내년에 출시하는 폴더블폰(접었다 펴는 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으로 공개하자, 전 세계 ICT(정보통신기술)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전격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마트폰 지각변동 예고 :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디스플레이 전격 공개

“상상도 못했던 새 시대 열 것”

고동진사장 강한 자신감 피력

인폴딩 디스플레이 펴보이자

행사장 관객들 감탄·환호성

화면서 앱 3개 동시사용 가능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 제공

“최근 수년간 봐 온 스마트폰 디자인 중 가장 흥미롭다.”(워싱턴 포스트)

“삼성의 새로운 소프트웨어는 대형 스마트폰 사용을 더 쉽게 만들 것이다.”(더 버지)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을 맞아 내년에 출시하는 폴더블폰(접었다 펴는 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으로 공개하자, 전 세계 ICT(정보통신기술)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책처럼 펼쳐지는 미래 스마트폰’을 공개한 삼성전자가 애플이 못한 ‘혁신’에 성공해 세계 스마트폰 업계를 뒤흔들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전격 공개했다. 완전한 시제품이 아니어서 세부적인 동작 시연은 없었지만, 디스플레이 실물을 내놓은 것 자체로도 큰 관심을 끌었다. 기조연설에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사장)은 “지금까지 상상하기조차 어려웠던 새로운 시대 문을 열었다”며 폴더블폰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가 재킷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내서 접었다 펴 보이자 환호성과 함께 행사장 관객들의 모든 관심이 집중됐다. 디스플레이는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다.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는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였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이 강력한 멀티태스킹(다중작업)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책처럼 펼쳐진 디스플레이에서 접은 스마트폰에서 하던 작업을 그대로 할 수 있다. 큰 디스플레이에서는 인터넷 브라우징,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왼쪽 전체 화면에 앱 하나, 오른쪽 화면은 분할돼 앱 두 개가 동작하는 방식이다.

외신들은 삼성전자 폴더블폰에 대해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워싱턴포스트는 “뭔가 새로운 것이 등장할 때가 됐다”며 삼성전자의 혁신을 주목했다. IT 전문 매체 ‘씨넷’은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성배’(Holy Grail)를 추구하듯, 폴더블폰 개발을 준비해왔다”고 평했다. IT 매체 ‘더 버지’는 이날 디스플레이와 함께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를 위한 ‘원 UI(One UI)’ 소프트웨어에 대해 “대형 스마트폰 사용을 더 쉽게 만드는 소프트웨어”라고 찬사를 보냈다.

손기은 기자 son@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