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희경 고막 구멍난 상태서 연기..눈물겨운 열정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8.11.08. 17:45 수정 2018.11.19. 15:50

배우 문희경이 고막에 구멍이 난 상태에서 영화 촬영에 임했다고 털어놨다.

문희경은 8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인어전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하면서 천공, 고막에 구멍이 났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

배우 문희경이 고막에 구멍이 난 상태에서 영화 촬영에 임했다고 털어놨다.

문희경은 8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인어전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하면서 천공, 고막에 구멍이 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촬영은 해야하고, 영화는 완성돼야 해서. 의사가 이 상태로 물에서 수영하면 안 된다고 했는데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싱크로나이즈드를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물 속에서 경쟁하는 장면도 찍었는데 많이 힘들었다. 촬영 때도 귀에 천공이 있어서 30%는 소리가 안 들렸다. 70%만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하는 게 맞나보다. 촬영 끝날 때쯤 구멍 생긴 고막이 스스로 치유되더라. 그래서 울었다"라며 "평생 청력을 상실할 수 있는 힘들고 외로운 상황에서 끝까지 놓치지 않고 했는데 치료가 돼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문희경이 출연하는 ‘인어전설’은 오는 15일 개봉된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