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연금 개편안 어떻게 샜나..靑, 담당 공무원 휴대폰 조사

임태우 기자 입력 2018.11.08. 21:12 수정 2018.11.08. 23:5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어제(7일) 문재인 대통령이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국민연금 개편안을 보고받은 뒤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죠. 그런데 오늘은 청와대가 연금 개혁안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담당 공무원들 휴대전화를 조사한 걸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임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논란은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국회 예결위 회의 도중 이 문제를 질의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청와대가 보건복지부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국민연금 개편안이 언론에 사전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승희/자유한국당 의원 : 자료요구 과정에서 담당 과장과 실무자들한테 전화를 해도 전화기가 모두 꺼져 있고, 오늘 아침에야 겨우 통화했는데 전화기는 모두 청와대에서 압수를 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국민의 알 권리를 막는 폭거라며 비판했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어떻게 이런 폭압을 저지릅니까? 폭거입니다. 청와대가 무슨 근거로 국민인 보건복지부 실·국장의, 국·과장의 핸드폰을 압수합니까? ]

그러자 청와대는 감찰 활동의 하나로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대통령 비서실 직제 제7조에 따라 설치된 특별감찰반은 5급 이상 공무원들을 자유롭게 감찰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압수한 게 아니라 당사자들의 동의를 받고 제출받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 질책에 이은 특별 감찰. 청와대가 국민연금 개편에 대한 여론을 얼마나 민감하게 의식하는지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임태우 기자eigh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