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흉기 찔린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유력 용의자 아들 투신(종합)

입력 2018.11.09. 16:01

60대 어머니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던 아들 A(41)씨가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경기도 광주의 한 상가 건물 7층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분석을 통해 사건 당일 B씨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아들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A씨가 타고 온 택시번호 등을 이용해 행방을 역추적하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성 살인_실내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60대 어머니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던 아들 A(41)씨가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경기도 광주의 한 상가 건물 7층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8시에서 자정 사이 광주 남구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인 B(67)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B씨는 같은 아파트에 살던 여동생이 연락되지 않는다며 집을 찾아갔다가 숨진 지 4일 만에 발견됐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분석을 통해 사건 당일 B씨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아들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A씨가 타고 온 택시번호 등을 이용해 행방을 역추적하고 있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A씨의 이동 경로와 살인 동기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