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호주서 샴쌍둥이 분리 수술 성공.."48시간 더 지켜봐야"

양소리 입력 2018.11.09. 17:19
자동 요약

호주에서 15개월 된 샴쌍둥이 자매의 분리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호주 ABC방송에 따르면 외과의 4명을 비롯한 18명의 의료팀은 지난 8일 약 6시간에 거쳐 부탄에서 온 이들 자매의 수술에 매달렸다.

가슴 밑부터 골반 바로 위까지 붙은 채 태어난 이들 쌍둥이 부모는 고향인 부탄에서 분리수술을 받을 곳이 없다고 판단, 지난 10월 호주의 병원을 찾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6시간 걸친 대수술, 성공적으로 끝나
수술 및 입원비는 호주 빅토리아 주정부가 부담
【AP/뉴시스】 호주 ABC뉴스는 15개월 된 샴쌍둥이 자매의 분리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술을 진행한 멜버른 왕립병원의 조 크라메리 소아외과 의사는 "수술 과정에서 우리가 준비하지 못한 뜻밖의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수술과정을 설명했다. 2018.11.09.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호주에서 15개월 된 샴쌍둥이 자매의 분리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호주 ABC방송에 따르면 외과의 4명을 비롯한 18명의 의료팀은 지난 8일 약 6시간에 거쳐 부탄에서 온 이들 자매의 수술에 매달렸다. 수술을 진행한 멜버른 왕립병원의 조 크라메리 소아외과 의사는 "수술 과정에서 우리가 준비하지 못한 뜻밖의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예상대로 쌍둥이의 간이 연결되어 있었고 출혈없이 성공적으로 분리했다"고 밝혔다.

자매는 수술 후 일반실로 옮겨졌으며 호흡을 돕던 튜브도 제거했다.

가슴 밑부터 골반 바로 위까지 붙은 채 태어난 이들 쌍둥이 부모는 고향인 부탄에서 분리수술을 받을 곳이 없다고 판단, 지난 10월 호주의 병원을 찾았다. 의료팀은 쌍둥이의 영양상태를 고려해 약 한 달을 미룬 후 이날 수술을 단행했다.

쌍둥이의 수술과 회복에 필요한 35만달러(약 4억)는 호주 빅토리아주 당국이 지불할 예정이다.

의료팀은 "앞으로 24시간에서 48시간이 매우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면밀하게 추후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는 "매우 행복하다"며 안도감을 나타냈다.

【AP/뉴시스】 호주 ABC뉴스는 15개월 된 샴쌍둥이 자매의 분리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는 "매우 행복하다"며 안도감을 나타냈다. 2018.11.09.

sound@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