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벨기에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청소비용, 담배회사가 내라"

입력 2018.11.09. 18:59

벨기에 지방 정부들이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청소하는 데 소요되는 공공비용을 담배 제조업체들이 보상해야 한다고 잇따라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9일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 지역에서 발간되는 영어신문인 '브뤼셀타임스'는 최근 브뤼셀 지방정부가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공해에 맞서 싸우는 데 투입된 공공자금을 담배업계가 재정적으로 보상해야 한다고 요구한 데 이어 프랑스어권 지역인 왈로니아 지방정부도 담배회사들과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지방 정부들이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청소하는 데 소요되는 공공비용을 담배 제조업체들이 보상해야 한다고 잇따라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9일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 지역에서 발간되는 영어신문인 '브뤼셀타임스'는 최근 브뤼셀 지방정부가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공해에 맞서 싸우는 데 투입된 공공자금을 담배업계가 재정적으로 보상해야 한다고 요구한 데 이어 프랑스어권 지역인 왈로니아 지방정부도 담배회사들과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왈로니아 지방정부의 안토니오 디 카를로 환경장관은 앞서 지난 7일 지방의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우리는 공공장소 청결을 유지하는 데 모든 분야를 개입시키려는 의지가 있다"면서 "담배 업체와도 논의하고 있고, 합의에 이르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왈로니아 지방정부는 9일 담배 제조업체들과 회의를 열어 담배꽁초 대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며 이르면 이날 회의에서 담배꽁초 청소비용 보상액수와 담배꽁초 공해를 막기 위해 우선하여 취해야 할 조치들에 대해 합의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벨기에의 네덜란드어권 지역인 플랑드르 지방에서는 지방정부의 이 같은 요구를 담배제조업체들이 이미 받아들였다.

특히 플랑드르 지역에선 흡연자들이 담배꽁초를 쉽게 버리게 하려고 보도 옆에 1천 개의 담배꽁초 재떨이를 설치했는데 그 비용을 담배제조업체가 부담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브뤼셀 지방정부의 요구에 대해 벨기에와 룩셈부르크의 담배제조업자연맹과 벨기에·룩셈부르크 담배생산·수입업자 연맹, 다국적 담배회사인 필립모리스 자회사 등은 지방정부와 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공공장소 청결 문제에 대해 건설적으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담배꽁초 함부로 버리지 맙시다" 캠페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