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셸 오바마, "유산 끝에 시험관 시술로 두 딸 낳아"

김재영 입력 2018.11.09. 22:20

미국의 전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는 20년 전에 유산을 했고 이후 시험관 시술로 임신해 차례로 현재의 두 딸을 낳았다고 밝혔다.

오바마 여사는 일요일(11일) 방송 예정인 ABC의 '굿 모닝 아메리카' 프로 인터뷰에서 당시 유산하자 "이것에 대해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던 우리 부부는 당연히 유산이 얼마나 '흔한' 것인지 알지 못한 상태라 아주 낙담하고 절망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10월 미셸 오바마 AP

【워싱턴=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의 전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는 20년 전에 유산을 했고 이후 시험관 시술로 임신해 차례로 현재의 두 딸을 낳았다고 밝혔다.

오바마 여사는 일요일(11일) 방송 예정인 ABC의 '굿 모닝 아메리카' 프로 인터뷰에서 당시 유산하자 "이것에 대해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던 우리 부부는 당연히 유산이 얼마나 '흔한' 것인지 알지 못한 상태라 아주 낙담하고 절망했다"고 말했다.

미셸(54)은 34세의 자신과 35세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시험관 체외수정 시술(IVF)을 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를 통해 사샤(17)와 말리아(20)를 낳게 됐다고 말했다.

오바마 여사는 13일부터 발매되는 회고록 '비커밍(Becoming)'에서 어린 시절부터 퍼스트 레이디 때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다.

kj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