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방송의 BTS 출연취소, 전세계에 일본 '전범행위' 알렸다

입력 2018.11.09. 22:56 수정 2018.11.11. 10:06

전 세계 주요 언론들이 인기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취소된 소식을 잇달아 보도했다.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이 '광복절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출연이 취소됐다는 소식과 함께 일제강점기 상황까지 상세히 조명해 일본의 전범행위를 전세계에 알리는 기폭제가 되고 있다.

미국 <시엔엔> (CNN)과 영국 <비비시> (BBC), 중동의 <알자지라> 등 주요 외신들은 9일 방탄소년단의 일본 의 '뮤직 스테이션' 출연취소 소식을 앞다퉈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NN·BBC 등 '방탄소년단 출연취소' 앞다퉈 보도
일제강점기 악화한 반일 감정도 집중 조명
강제징용 문제 거론하며 '전범 만행' 소개

[한겨레]

영국 <비비시>(BBC) 등 주요 외신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취소 소식을 보도했다. <비비시> 누리집 갈무리

전 세계 주요 언론들이 인기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취소된 소식을 잇달아 보도했다.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이 ‘광복절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출연이 취소됐다는 소식과 함께 일제강점기 상황까지 상세히 조명해 일본의 전범행위를 전세계에 알리는 기폭제가 되고 있다.

미국 <시엔엔>(CNN)과 영국 <비비시>(BBC), 중동의 <알자지라> 등 주요 외신들은 9일 방탄소년단의 일본 의 ‘뮤직 스테이션’ 출연취소 소식을 앞다퉈 전했다.

앞서, 일본의 한 매체가 과거 지민이 원자폭탄이 터지는 사진과 독립에 관한 글귀가 들어간 티셔츠를 입었다는 보도를 했고, 반한 감정을 의식한 방송국이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취소시켰다.

<시엔엔>은 이날 ‘원자폭탄 셔츠에 대한 분노로 BTS 일본 공연이 취소됐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과거에 한 멤버가 입은 티셔츠 디자인이 논란이 돼 방송국이 소속사에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했지만 출연이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과 한국의 전쟁 역사는 양국 모두에게 매우 민감한 문제”라며 “수백만의 한국인은 일본의 점령으로 고통을 겪었고, 일본이 2차대전 말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 공격을 당해 격퇴된 후 해방됐다”고 덧붙였다.

<비비시>는 방탄소년단 출연취소 소식과 함께 일제강점기 일본의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까지 언급하며 최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후 경색된 한일 관계를 조명했다.

<알자지라>는 “멤버 지민이 지난해 8월15일 한국의 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해 입은 셔츠에 일부 일본 팬들이 반발해 논란이 됐다”며 “일본과 한국의 관계는 1910~1945년 일본의 잔인한 한반도 지배로 인한 분쟁으로 계속 악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연예인들이 ‘반일 논란’으로 피해를 본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가수 이승철은 광복절을 맞아 독도에서 ‘통일송’을 발표한 후 돌연 일본 입국을 거부당했다. 2011년 일본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 김태희는 과거에 ‘독도 사랑 캠페인’을 했다는 이유로 보수단체들로부터 ‘드라마 방영을 취소하라’는 강한 항의를 받았다. 이는 당시 한국과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잠잠해졌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전세계 수많은 팬을 보유한 가장 ‘핫한’ 스타다. 이들의 유튜브 조회수는 32억 뷰를 넘어섰고,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는 방탄소년단을 ‘차세대 리더’라고 소개하며 표지에 등장시켰다. 방탄소년단 팬들은 이들의 노랫말과 뮤직비디오 장면 하나까지 해석해 온라인상에 올려 공유할 정도로 적극적이다. 일본 방송 출연취소 논란으로 전세계 팬들이 일제강점기에 일본이 저지른 만행을 새롭게 알게 된 계기가 됐다. 일본 방송사의 섣부른 판단이 일본의 전범행위를 전세계에 알리는 ‘자충수’가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옥기원 기자 o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