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 우주정거장 보냈던 캡슐 회수 성공..태평양에 낙하

입력 2018. 11. 11. 12:00 수정 2018. 11. 11. 15:11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했던 우주보급선 고노토리 7호에 탑재했던 우주물질 회수 캡슐이 11일 성공적으로 지구로 돌아왔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ISS에서 실험 시료를 공급받은 소형 캡슐이 이날 오전 대기권에 재진입해 당초 예정대로 일본 남쪽 태평양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캡슐은 시료 탑재 후 지난 8일 ISS에서 고노토리 7호에 실려 우주정거장을 출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했던 우주보급선 고노토리 7호에 탑재했던 우주물질 회수 캡슐이 11일 성공적으로 지구로 돌아왔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ISS에서 실험 시료를 공급받은 소형 캡슐이 이날 오전 대기권에 재진입해 당초 예정대로 일본 남쪽 태평양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일본이 우주 시료 회수용 캡슐 발사 및 회수 작업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과 러시아에 이어 세 번째다.

JAXA는 선박편으로 이날 중으로 캡슐을 확보할 계획이다.

캡슐에는 우주의 무중력 상태에서 결정화된 단백질이 담겼다.

JAXA는 이바라키(茨城)현 쓰쿠바시에 있는 쓰쿠마연구센터에서 캡슐 상태 및 회수 물질 분석을 할 계획이다.

캡슐은 지난 9월 23일 무인 우주보급선 고노토리 7호기에 실려 우주정거장으로 옮겨졌다. 캡슐은 시료 탑재 후 지난 8일 ISS에서 고노토리 7호에 실려 우주정거장을 출발했다.

고노토리 7호는 이날 오전 6시 24분께 캡슐을 분리시킨 뒤 연소됐지만, 캡슐은 대기권 진입에 성공했다.

캡슐은 직경 84㎝, 높이 66㎝, 무게 180㎏ 구조다.

캡슐 내의 용기는 2중 구조로 돼 단열 효과가 높다. 내부는 보냉재 등을 넣어 대기권에 진입할 때 발생하는 고열에도 내부온도를 섭씨 4도로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제트 분사를 통한 자세 제어 방식을 도입해 낙하 시의 가속도를 줄였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