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손학규 "이언주, 정체성 분명히 밝혀라" 경고장

이서희 입력 2018.11.12. 16:54 수정 2018.11.13. 07:32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자당 소속 이언주 의원을 향해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는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간 이 의원의 거침없는 '우클릭' 행보를 지켜보던 손 대표가 공개적으로 경고장을 보낸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떤 정당 소속이든 보수의 혁신과 통합을 바라는 청년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나는 어디든지 가서 대화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우클릭 행보에 한국당 행사도 말없이 참석하자… 바른미래당 지도부 분위기 변해

손학규(왼쪽 두번째)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울산 매곡산단 내 자동차 협력업체인 한국몰드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자당 소속 이언주 의원을 향해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는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간 이 의원의 거침없는 ‘우클릭’ 행보를 지켜보던 손 대표가 공개적으로 경고장을 보낸 것이다.

손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이 지난 9일 자유한국당 청년특위에서 강연하면서 한국당 이적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보도를 봤다”며 “다른 당 행사에 참여하면서 당과 아무런 협의와 요구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에 공모한 당원으로서 정체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박정희 전 대통령을 “천재”라고 극찬하는 등 보수색 짙은 발언을 쏟아내며 여의도 최고 이슈 메이커로 부상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이 의원에게 자제를 당부할 경우 다양한 목소리를 존중한다는 당 정신과 배치될 뿐 아니라, 논란을 확대 재생산시키는 결과를 낳을 수 있어 대응을 자제해 왔다.

그러나 이 의원이 당과 어떤 교감도 없이 한국당 개최 행사에 강연자로 나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도부 내 분위기도 확 변했다고 한다. 강연 소식이 논란이 되자 손 대표가 전날 최고위원들과 가진 만찬에서 먼저 의견을 물었고, 이에 일부 위원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손 대표가 이날 직접 경고 메시지를 내놓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특단의 조치를 내릴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앞으로 검토하겠다”며 징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떤 정당 소속이든 보수의 혁신과 통합을 바라는 청년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나는 어디든지 가서 대화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와 관련 당 일각에서는 징계를 받는 게 이 의원의 노림수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추후 한국당에 입당하기 위해 일부러 해당 행위에 가까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의원을 선두로 보수 성향 의원들의 ‘연쇄 탈당’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에는 대체로 고개를 젓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이 의원은 사실상 독자노선을 걷고 있다”며 “이 의원이 탈당이나 보수통합을 주도하지 않겠느냐는 해석은 너무 앞서 나간 얘기”라고 잘라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