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불법 정치자금' 의혹 어린이집총연합회 압수수색

최동현 기자 입력 2018.11.13. 10:51 수정 2018.11.13. 10:53

경찰이 국회의원들에게 수천만원대 불법 후원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3일 오전부터 한어총 사무실과 한어총 국공립분과위원회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013년 국공립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던 당시 같은 분과의 위원을 맡았던 어린이집 원장들에게 기부금 명목으로 4700만원을 걷어 이 중 일부를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의원에 현금·상품권 등 수천만원 건넨 혐의
경찰, 김용희 한어총 회장 입건..자금흐름 분석
/뉴스1 DB.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경찰이 국회의원들에게 수천만원대 불법 후원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3일 오전부터 한어총 사무실과 한어총 국공립분과위원회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정치자금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김용희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장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013년 국공립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던 당시 같은 분과의 위원을 맡았던 어린이집 원장들에게 기부금 명목으로 4700만원을 걷어 이 중 일부를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회장 당선 직후에는 상품권 500만원어치와 현금 450만원을 연합회 공금으로 마련한 뒤 이 중 일부를 국회의원들에게 건넨 혐의도 있다.

앞서 경찰은 김 회장을 수차례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기부금 모집에 사용된 계좌 등을 압수수색해 자금흐름과 성격을 분석해왔다.

dongchoi8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