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MBN

한학자 총재 참석한 평화대회 개최..뉴욕에서 2만 명 참석

입력 2018. 11. 13. 18:02

기사 도구 모음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과 미국성직자의회가 어제(12일) 오후 3시 미국 뉴욕 나소 베테랑스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평화는 '나'로부터 시작: 미국의 치유'란 주제로 평화대회를 개최했습니다.

평화대회에는 한학자 총재를 비롯해 문연아 천주평화연합 한국회장, 댄 버튼 전 미연방 하원의원, 신시아 타라고 파라과이 국회의원, 돈 미어스 주교, 노엘 존스 주교, 티엘 베렛 목사, 헤즈콰이 워커 목사 등 정치·종교지도자를 포함해 2만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과 미국성직자의회가 어제(12일) 오후 3시 미국 뉴욕 나소 베테랑스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평화는 ‘나’로부터 시작: 미국의 치유’란 주제로 평화대회를 개최했습니다.

평화대회에는 한학자 총재를 비롯해 문연아 천주평화연합 한국회장, 댄 버튼 전 미연방 하원의원, 신시아 타라고 파라과이 국회의원, 돈 미어스 주교, 노엘 존스 주교, 티엘 베렛 목사, 헤즈콰이 워커 목사 등 정치·종교지도자를 포함해 2만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한학자 총재는 ‘섭리역사로 본 미국의 사명’이란 제목의 기조연설에서 “참가정운동을 통해 신종족메시아로서 책임을 다해 종족을 넘어, 국가를 넘어, 세계를 향해 나갈 때 하나님의 소원인 ‘인류 한 가족’의 세계가 이루어 질 것이다. 하나님께서 축복한 미국이 책임을 다하는 나라가 되기를 기원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뉴욕행사에서는 개인주의, 이기주의, 가정 파탄, 청소년 문제, 마약 문제 등 내적으로 병들어 가는 것에 대해 가정과 사회에서 진정한 평화를 이루고 분열과 갈등을 넘어서는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개최됐습니다.

[ MBN 문화스포츠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