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파트옥상서 친구 폭행, 추락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입건(종합)

이정용 입력 2018.11.14. 09:49

아파트 옥상에서 친구를 집단폭행하고 떨어져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상해치사 혐의로 A(14)군과 B(15)양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군 등은 전날 오후 6시께 친구인 C(14)군을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으로 불러 때린 뒤 떨어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군의 추락에 이들의 고의성 여부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뉴시스】

【인천=뉴시스】이정용·김민수 기자 = 아파트 옥상에서 친구를 집단폭행하고 떨어져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상해치사 혐의로 A(14)군과 B(15)양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군 등은 전날 오후 6시께 친구인 C(14)군을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으로 불러 때린 뒤 떨어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C군이 자신의 아버지를 욕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군의 추락에 이들의 고의성 여부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C군은 당일 오후 6시 40분께 이 아파트 화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를 목격한 주민 등이 119에 신고했다.

C군은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sta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