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광주 수험생, 수능 도중 쓰러져 병원 이송.. 결국 시험 포기

김찬홍 입력 2018. 11. 15. 17:10

기사 도구 모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던 여학생이 화장실에서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다.

15일 광주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5분 광주 서구 한 고등학교 화장실에서 수험생 A양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은 어지러움과 복통을 호소한 A양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학교 측은 시험을 계속 치르고 싶다는 A양의 뜻에 따라 시험지와 답안지 등을 인계받은 감독관을 구급차에 동승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 수험생, 수능 도중 쓰러져 병원 이송.. 결국 시험 포기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던 여학생이 화장실에서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다.

15일 광주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5분 광주 서구 한 고등학교 화장실에서 수험생 A양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감독관은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이 끝나고 2교시 시작 직전까지 A양이 자리에 돌아오지 않자 찾아 나섰다. 이후 감독관은 화장실에 쓰러져 있는 A양을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은 어지러움과 복통을 호소한 A양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양은 평소 수능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시험을 계속 치르고 싶다는 A양의 뜻에 따라 시험지와 답안지 등을 인계받은 감독관을 구급차에 동승시켰다.

하지만 병원에 도착한 A양은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끝내 시험을 치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