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이수역 폭행사건' 관련 "여성 측과 현재 연락 두절된 상태다"

김정호 입력 2018.11.15. 21:37 수정 2018.11.15. 22:23

이른바 '이수역 폭행사건'으로 남녀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측이 경찰 소환을 앞둔 채 연락 두절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서울 동작경찰서는 A씨(21) 등 남성 3명, B씨(23) 등 여성 2명 등 모두 5명을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른바 '이수역 폭행사건'으로 남녀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측이 경찰 소환을 앞둔 채 연락 두절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양측은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15일 당사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었지만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남성 측은 변호인을 선임하고 난 뒤 조사를 받겠다고 통보했고, 여성 측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며 "여성 2명이 소란을 먼저 피운 것으로 보인다는 목격자인 주점 주인의 진술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다툼에서 신체 접촉은 여성이 먼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수역 폭행사건'과 관련한 욕설 영상 캡처본

이에 따라 구체적인 폭행 동기와 실제 피해 여부 등이 향후 수사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 동작경찰서는 A씨(21) 등 남성 3명, B씨(23) 등 여성 2명 등 모두 5명을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4시22분쯤 서울 동작구 이수역 근처의 한 주점에서 "남자 4명으로부터 여자 2명이 맞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출동한 경찰은 A씨 등 남성 4명과 B씨 등 여성 2명 중 폭행에 가담하지 않은 A씨 일행 1명을 빼고 모두 현장에서 입건했다. 시비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B씨의 일행 여성 1명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3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