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계엄 문건 지시' 혐의 조현천 여권 무효화

박현진 입력 2018.11.17. 09:4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부는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의 여권을 지난 15일 무효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조 전 사령관은 지난달 외교부의 여권 반납 통지에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권 무효화 조치로 조 전 사령관은 불법 체류자 신분이 돼 미국에서 강제추방 당할 수 있습니다.

한편 조 전 사령관의 소재를 추적 중인 경찰은 지난달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해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5:3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