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日언론 "문 대통령, '식민지 시대 진실 직시해야' 메시지 전달"

입력 2018.11.18. 22:41
자동 요약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한일·일한협력위원회 합동총회에 "한일관계를 위해서라도 진실을 직시해야 한다"는 취지의 서면 메시지를 보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다.

교도통신은 서울발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식민지 시대는 한일 양국에 괴로운 과거지만 진실을 외면할 수는 없다"며 이 같은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일·일한협력위원회 합동 총회에 서면 메시지 보내
日외무상 "韓서 미래지향에 역행하는 듯한 움직임 계속돼"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한일·일한협력위원회 합동총회에 "한일관계를 위해서라도 진실을 직시해야 한다"는 취지의 서면 메시지를 보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다.

교도통신은 서울발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식민지 시대는 한일 양국에 괴로운 과거지만 진실을 외면할 수는 없다"며 이 같은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이 서로의 입장에 서서 정의와 원칙에 기초하면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국회 연설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도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 이번 메시지에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이날 메시지를 보내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는 올해에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해 나가는 것을 다양한 기회에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판결 등을 염두에 둔 듯 "한국에서 그것(미래지향의 관계 구축)에 역행하는 듯한 움직임이 요즘 계속되는 것에 강한 우려를 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일은 매우 어려운 관계에 있지만, 양국 간 정치·외교 관계가 악화한 경우에도 오히려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양국 간 인적 교류는 중요하고 계속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일·일한협력위원회는 1969년 발족했으며 한국과 일본의 정·재계 인사들로 구성돼 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대법 판결 유감 표출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jsk@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