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음주운전 물의' 김종천 의전비서관..문 대통령 "사표 즉각 수리"

입력 2018.11.23. 13: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사직서를 제출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23일 0시 35분께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술에 취한 채 대리기사와 약속한 장소까지 100m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김 비서관은 차를 몰고 가다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경찰 단속에 적발됐으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20%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전비서관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고 공직기강비서관실에 자진 신고 및 조사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즉각 사표 수리를 지시했다.

이후 의전비서관 역할은 홍상우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맡는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