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졸속' 조직개편 반대"..경기도교육청 내부 반발

입력 2018.11.26. 11:18 수정 2018.11.26. 13:35

내년 3월 경기도교육청 조직개편을 앞두고 내부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은 경기도교육청이 세월호 참사 이후 출범한 안전지원국을 일방적으로 해체하고 주요 보직에 낙하산 인사들을 앉히고 있다며 이재정 교육감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등 거센 항의에 나섰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2일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출범한 안전지원국을 없애고 미래교육국과 교육협력국 2개국을 신설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무원노조, 안전지원국 해체 비판·낙하산 인사 철회 등 요구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내년 3월 경기도교육청 조직개편을 앞두고 내부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들이 26일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조직개편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경기도교육청이 세월호 참사 이후 출범한 안전지원국을 일방적으로 해체하고 주요 보직에 낙하산 인사들을 앉히고 있다며 이재정 교육감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등 거센 항의에 나섰다.

경기도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연대 소속 50여명은 26일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조직개편은 일반직 공무원을 완전히 무시하는 행위"라며 "교육청은 탁상행정에 불과한 졸속 조직개편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연대는 경기도교육청공무원노조, 전국공무원노조 경기교육청지부, 전국통합공무원노조 경기교육청지부, 한국공무원노조 경기도교육청지부 등 4개 노조(조합원 3천여명)로 구성됐다.

노조연대 측은 "최근 안전에 대한 시민의 눈높이가 높아졌지만, 교육청은 학생안전 기능을 강화하긴커녕 안전지원국을 평가조차 거치지 않은 채 해체하려 한다"며 "또 시설관리공단을 도입해 학교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민영화하겠다고 했는데, 이 역시 학생들의 안전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들이 26일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조직개편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그러면서 "이번 조직개편의 속내는 외부에서 사람들을 들여오려는 것인가"라며 "교육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교육감 소속 공무원들은 혁신의 대상이 아니라 혁신의 주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이들은 ▲ 학교중심 조직개편 추진 ▲ 시설관리 공무원 전문성 강화 ▲ 시설관리 거점학교 추진 정책 폐지 등을 요구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2일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출범한 안전지원국을 없애고 미래교육국과 교육협력국 2개국을 신설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안전지원국 명칭은 사라지지만, 기존 기능을 행정국 학교안정정책과, 교육환경개선과, 교육과정국 학생안전교육과로 나눠 담당하도록 하고 지역교육지원청의 학생안전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