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끼, 母 채무 논란 직접 해명에도 이어진 '갑론을박'

윤홍집 입력 2018.11.27. 10:09

래퍼 도끼가 20년 전 있었던 어머니의 채무 논란에 대해 해명한 가운데, 네티즌들은 엇갈린 의견을 보이며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도끼는 SNS 라이브 방송이 끝난 이후에도 사과를 요청하는 네티즌에게 직접 댓글을 달며 추가로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들은 "전체적 맥락을 봤을 때 도끼의 발언이 문제 없었다" "법적으로 끝난 일"이라고 하는 측과 "도움을 받았으며 직접 가서 사과해야지" "경솔한 발언이었다" 측으로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NS 캡처]

래퍼 도끼가 20년 전 있었던 어머니의 채무 논란에 대해 해명한 가운데, 네티즌들은 엇갈린 의견을 보이며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일 도끼 어머니인 김 모씨의 중학교 동창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IMF 이후 김씨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줬으나 받지 못했으며 연락도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가 화제가 되자, 도끼는 SNS 라이브 방송으로 직접 해명했다. 그는 방송에서 "사기를 친 적도 없으며 잠적한 적도 없다"며 "A씨가 돈을 갚으라고 연락이 온 적도 없으며 법적으로 이미 끝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도끼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억울한 부분이 있으면 여기 있을 테니 오시라"는 등 도끼의 발언 일부가 경솔했다는 것.

이에 도끼는 SNS 라이브 방송이 끝난 이후에도 사과를 요청하는 네티즌에게 직접 댓글을 달며 추가로 해명했다.

그는 "서로 엇갈리고 정확히 파악후 사과할 것이 있으면 사과하고 돈을 대신 갚든지 하지 않겠나"라며 "처음 듣는 일에 서로 연락도 안되는데 무슨 방법으로 사과하고 어디로 송급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들은 "전체적 맥락을 봤을 때 도끼의 발언이 문제 없었다" "법적으로 끝난 일"이라고 하는 측과 "도움을 받았으며 직접 가서 사과해야지" "경솔한 발언이었다" 측으로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