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차에 화염병..다친 곳 없어(종합2보)

입력 2018.11.27. 10:36 수정 2018.11.27. 18:12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승용차가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에 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7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1인시위하던 남모(74)씨가 김명수 대법원장 승용차가 들어오는 순간 차를 향해 화염병을 던졌다.

화염병에 붙은 불이 승용차 타이어에 옮아붙었고, 남씨 몸에도 불이 붙었으나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남씨는 플라스틱 병에 시너를 담아 불을 붙인 뒤 승용차를 향해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에서 검거돼 경찰 조사 중..개인소송 관련 전부터 대법원 앞 1인시위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 투척한 70대 남성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을 투척한 70대 남성이 27일 오전 체포된 뒤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 지능범죄수사과에서 진술녹화실로 이송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이효석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승용차가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에 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7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1인시위하던 남모(74)씨가 김명수 대법원장 승용차가 들어오는 순간 차를 향해 화염병을 던졌다.

화염병에 붙은 불이 승용차 타이어에 옮아붙었고, 남씨 몸에도 불이 붙었으나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남씨는 현장에서 청원경찰들에게 제압당한 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다.

김 대법원장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시위대에서 나와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 투척 (서울=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70대 한 남성이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차량을 향해 달려가 화염병을 투척했다. 70대 남성(위로부터 붉은 원안)이 시위대에서 나와 대법원장 차를 향해 달려가 화염병을 투척하고 있다. [독자 김정수씨 제공] photo@yna.co.kr

남씨는 플라스틱 병에 시너를 담아 불을 붙인 뒤 승용차를 향해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법농단과 무관한 개인 소송과 관련해 대법원 앞에서 공정한 재판을 촉구하며 1인시위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공범 유무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y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