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신간] 일본정신 분석

입력 2018.11.27. 15:57

박규태 지음.

한양대 일본언어문화학과 교수인 저자는 일본인의 정체성 기반이 불안정하고 자기 분열적 특징을 갖는다고 전제하고 현대 일본인들의 정신세계를 깊이 고찰한다.

정신분석학자 자크 라캉의 '욕망하는 무의식 주체' 관점을 차용해 일본인의 무의식을 표층으로 끌어올려 들여다본다.

특히 저자는 일본 영화와 애니메이션에 나타난 일본인들의 억압된 무의식에 주목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일본정신 분석 = 박규태 지음.

한양대 일본언어문화학과 교수인 저자는 일본인의 정체성 기반이 불안정하고 자기 분열적 특징을 갖는다고 전제하고 현대 일본인들의 정신세계를 깊이 고찰한다.

정신분석학자 자크 라캉의 '욕망하는 무의식 주체' 관점을 차용해 일본인의 무의식을 표층으로 끌어올려 들여다본다.

특히 저자는 일본 영화와 애니메이션에 나타난 일본인들의 억압된 무의식에 주목한다.

책은 먼저 라캉의 정신 분석 개념을 설명한 뒤에 일본 사회가 내재한 특수한 위기감을 영화를 통해 들여다보고, 아톰, 원령공주, 토토로, 센, 하울 등 재패니메이션 주인공을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해석한다.

이학사. 638쪽. 2만8천원. 2018.11.27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