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고창 복분자주, 미국 수출길 올라..2년간 100만불 계약

박제철 기자 입력 2018. 11. 27. 16:56

기사 도구 모음

전북 고창군의 대표적 특산품인 고창복분자주가 미국 시장 수출길에 오르며 해외 소비자 인기몰이에 나섰다.

고창군은 복분자주를 생산하는 고창 선운산(유)(대표 이제관)이 자사 복분자주 브랜드인 '쿨샷 7.5' 제품을 향후 2년간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미국 17개주 현지마트와 외식업체 등에 유통하기로 하고 총 100만불에 달하는 수출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창 선운산(유) '쿨샷 7.5' 미국 17개주 수출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의 대표적 특산품인 고창복분자주가 미국 시장 수출길에 오르며 해외 소비자 인기몰이에 나섰다. 고창군은 복분자주를 생산하는 고창 선운산(유)(대표 이제관)이 자사 복분자주 브랜드인 ‘쿨샷 7.5’ 제품을 향후 2년간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미국 17개주 현지마트와 외식업체 등에 유통하기로 하고 총 100만불에 달하는 수출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 News1

전북 고창군의 대표적 특산품인 고창복분자주가 미국 시장 수출길에 오르며 해외 소비자 인기몰이에 나섰다.

고창군은 복분자주를 생산하는 고창 선운산(유)(대표 이제관)이 자사 복분자주 브랜드인 ‘쿨샷 7.5’ 제품을 향후 2년간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미국 17개주 현지마트와 외식업체 등에 유통하기로 하고 총 100만불에 달하는 수출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고창 선운산(유)는 27일 1차로 4000만원 상당의 복분자주 미국 수출을 위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을 실시하고 고창군 정토진 부군수, 조규철 고창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창농산물유통센터에서 수출 기념식을 개최했다.

고창 선운산(유)(대표 이제관)의 복분자주 브랜드 ‘쿨샷 7.5’ © News1

고창선운산(유)의 대표제품인 ‘쿨샷’은 최상급 고창산 복분자를 원료로 사용하고 알콜도수 7.5도의 저도주로 평균 55알의 햇복분자를 착즙한 과즙이 들어있어 마치 천연과즙음료를 마시는 느낌을 받는 부드러운 맛이 장점이다.

이재관 대표는 “이번에 복분자주 ‘쿨샷’이 미국 시장 진출에 물꼬를 튼 만큼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네스코 고창생물권보전지역에서 생산된 제품임을 집중 홍보하면서 더 많은 물량이 수출될 수 있도록 세계 소비자들의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유기상 군수는 “국내 전통주의 유통시장이 어려운 환경이지만 수출 등 새로운 시장 개척을 통해 농업생명식품산업 수도 고창의 복분자주가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cpar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