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카를로스 곤의 추락.. 프랑스-일본 '힘겨루기' 본격화

윤현 입력 2018.11.28. 11:09 수정 2018.11.28. 11:13

107년의 역사를 가진 닛산은 도요타, 혼다와 함께 일본을 자동차 왕국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곤 회장의 체포는 닛산 내 일본 경영진의 쿠데타라는 분석이 많다.

하지만 일본 경영진은 닛산을 프랑스 기업으로 만들려고 한다며 강력히 반발했고, 곤 회장을 축출하기 위해 그의 비리를 일본 검찰에 제보했다는 설이 퍼졌다.

곤 회장의 추락은 르노와 닛산을 넘어 자국의 자동차산업을 위한 프랑스와 일본의 '경제 전쟁'으로 불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랑스 "배은망덕" vs 일본 "사필귀정".. 르노-닛산 경영권 다툼

[오마이뉴스 윤현 기자]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회장 체포 사건을 보도하는 프랑스 <르 피가로> 갈무리.
ⓒ 르 피가로
 
107년의 역사를 가진 닛산은 도요타, 혼다와 함께 일본을 자동차 왕국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부실한 경영 탓에 부채가 2조 엔(한화 약 20조 원)을 넘어서며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이때 프랑스 자동차회사 르노가 닛산의 대주주가 되면서 구원투수로 나섰다. 

카를로스 곤 당시 르노 부사장은 닛산을 살려내라는 특명을 받고 일본으로 건너갔다. 레바논계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프랑스의 명문 국립이공과대학(에콜 폴리테크니크)을 졸업하고 타이어회사 미쉐린의 북미지역 최고경영자(CEO)를 지내다가 르노로 스카우트된 전형적인 엘리트 기업인이다. 

곤 회장은 닛산을 놓고 무자비할 정도로 칼을 휘둘렀다. 전체 직원 14%에 달하는 2만1000명을 감원하고 5개 공장을 폐쇄했다. 보수적이던 일본 기업들은 곤 회장의 과감한 구조조정에 당황했다. 닛산은 곤 회장이 지휘봉을 잡은 지  2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곤 회장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타가 됐다. 일본에서는 그의 일대기를 그린 만화가 나왔고, 어린 시절을 보낸 레바논에서는 빈곤에 허덕이는 국가 경제를 일으켜줄 인물이라며 대선 후보로도 거론됐다. 

그런 곤 회장이 지난 19일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일본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자신의 보수를 50억 엔(한화 약 500억 원) 줄여 신고해서 탈세했다는 것이다. 닛산 경영진은 곧바로 이사회를 열고 곤 회장을 해임했다. 

그러나 곤 회장의 체포는 닛산 내 일본 경영진의 쿠데타라는 분석이 많다. 르노의 대주주는 프랑스 정부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곤 회장에게 르노와 닛산의 완전한 경영 통합을 요구했다. 닛산 자동차를 프랑스에서 생산해 일자리를 늘리고, 자신의 지지율을 높이겠다는 계산이었다. 

하지만 일본 경영진은 닛산을 프랑스 기업으로 만들려고 한다며 강력히 반발했고, 곤 회장을 축출하기 위해 그의 비리를 일본 검찰에 제보했다는 설이 퍼졌다. 곤 회장의 심복으로 불리던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 사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곤 회장을 신랄하게 비난했다.

프랑스 언론은 그런 사이카와 사장을 카이사르를 배반한 브루투스에 비유하며 일본이 배은망덕하다는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다. 반면 일본 언론은 곤 회장이 제왕적 권력을 누리다가 스스로 발등을 찍었다는 주장이다.

곤 회장의 추락은 르노와 닛산을 넘어 자국의 자동차산업을 위한 프랑스와 일본의 '경제 전쟁'으로 불린다.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일단 민간기업의 영역이기 때문에 조용히 지켜보기로 했다"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곤 회장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고, 프랑스 정부를 등에 업은 르노가 반격에 나설 경우 일본 정부도 언제든지 맞설 태세다. 이번 사건이 불꽃 튀면서도 장기전으로 갈 것 같은 이유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4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