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세훈, 내일 한국당 입당..전당대회 출마할 듯(종합)

입력 2018.11.28. 15:25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29일) 오 전 시장이 입당서를 제출한다"면서 "국회에서 간단한 입당식도 개최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국당의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약한 이른바 '험지'에 출마하는 것으로서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이미 광진구 자양동으로 이사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년10개월만에 컴백..광진을 추미애 지역구 총선 출마 가능성도
미래비전특위 위원장 맡아 우파 노선 재정립 작업 예정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29일) 오 전 시장이 입당서를 제출한다"면서 "국회에서 간단한 입당식도 개최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 전 시장은 인구 1천만명의 서울 시정을 담당하고, 국회의원도 지내 행정부와 입법부에서 경험을 쌓았다"면서 "보수 우파의 리더로서 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당에 신설되는 미래비전특위의 위원장을 맡아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차별화한 성장 전략 등을 수립해 보수 우파 정당으로서 노선을 재정립하는 작업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년 2월 말께로 예상되는 전당대회에 출마할 방침이어서 선거 판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오 전 시장은 당의 요청이 있을 경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가 지역구 의원으로 있는 서울 광진을에 당협위원장을 신청해 제21대 총선 출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의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약한 이른바 '험지'에 출마하는 것으로서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이미 광진구 자양동으로 이사한 바 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을 나가 바른정당에 참여했다가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통합을 앞둔 지난 2월 탈당, 이번에 1년 10개월 만에 한국당으로 돌아오게 됐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자료사진]

aayys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2:0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