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염색약 알레르기 탓에 얼굴 2배로 커진 여성의 사연

윤태희 입력 2018.11.29. 13:11

셀프 염색 전 알레르기 반응을 살피기 위해 피부에 발라보는 테스트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연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은 27일(현지시간) 최근 SNS상에 염색약 알레르기로 심하게 부은 얼굴 사진을 공유해 화제를 모은 영국인 유학생 에스텔(19)과 전날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염색약 알레르기 탓에 얼굴 2배로 커진 여성의 사연

셀프 염색 전 알레르기 반응을 살피기 위해 피부에 발라보는 테스트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연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은 27일(현지시간) 최근 SNS상에 염색약 알레르기로 심하게 부은 얼굴 사진을 공유해 화제를 모은 영국인 유학생 에스텔(19)과 전날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현재 파리 인근 비트리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에스텔은 지난 16일 지역 슈퍼마켓에서 머리를 검은색으로 염색하기 위해 셀프 염색약을 샀다고 밝혔다.

에스텔은 집에서 포장 용기에 명시돼 있는 ‘패치 테스트’를 하긴 했지만, “30분밖에 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권장 시간인 48시간을 지키지 않은 것은 내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녀는 피부 테스트에서 별다른 이상을 못 느껴 본격적인 셀프 염색을 시작했는데 두피에 염색약을 바르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극이 느껴져 중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녀의 머리는 그후로도 점점 부어올라 항히스타민제를 처방받아 복용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에스텔의 머리는 평소보다 거의 두 배로 커져 있었다. 심지어 혀까지 부어올랐다. 그녀는 “내 얼굴은 마치 전구처럼 보였고 숨도 제대로 쉴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즉시 어머니의 차를 타고 급히 응급실로 실려갔다. 그녀의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은 검은색 염색약에 흔히 쓰이는 ‘파라-페닐렌다이아민’(PPD·p-Phenylenediamine)에 대한 과민 반응으로 진단했다. 그리고 거기서 그녀는 아드레날린 주사를 맞은 뒤 하룻밤을 지새우며 얼굴이 가라앉기를 기다렸다.

다행히도 그녀는 완전히 회복했지만, 여전히 흔적은 남아있다고 말했다. 또한 “거의 죽을 뻔했다. 다른 사람들이 나와 같은 일을 겪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염색약에는 다양한 화학물질이 들어있지만, 그중에서도 PPD는 알레르기 반응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PPD는 주로 검은색 등 어두운색 염색에 쓰이는 데 농도가 높을수록 자극이 강해 2%로 제한되고 있다. 따라서 모든 염색약 포장 용기에는 명확한 경고문구와 사용 시 주의사항이 명시된다. PPD는 염색약 외에도 종종 해외 관광지에서 성행하는 헤나 문신의 검은색 염료로 쓰인다. 과거 줄리 맥캐브라는 이름의 한 여성이 두바이 휴가 중에 헤나 문신을 했다가 사망한 사례가 있다.

사진=르파리지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