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공급과잉' 태양광, 1년새 인증서값 40% 급락

조귀동 기자 입력 2018.11.30. 06:0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분별한 투자 늘면서 "내년에도 공급 과잉" 전망 탈원전 발전 단가 상승에 그나마 수익성 유지

경기도 연천의 한 태양광 발전소. /조선일보DB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육성 방침에 따라 태양광 발전소가 대거 늘면서 신재생공인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redit) 가격이 최근 1년 새 40% 가까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이 대거 늘면서 수요를 초과해 가격이 내린 것이다. REC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업체나 소규모 발전소를 운영하는 개인의 수익원 중 하나다. 전력업계는 내년에도 공급 과잉이 지속돼 REC 가격 약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30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11월 REC 현물 시장에서 REC 평균 가격은 7만5100원으로 1년 전(12만3300원)보다 39.1% 하락했다. REC 가격은 올해 6~7월부터 약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8월부터는 매월 전월대비 6% 이상 하락하며 급락 양상을 보였다.

REC는 전력판매와 함께 태양광 발전의 수익원 중 하나다. 태양광 발전 사업자는 생산한 전력을 한국전력(015760)에 팔고, REC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18개 발전사에 팔 수 있다. 발전사는 총 발전량 가운데 일정량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해야 하는데, 자체적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늘리거나 REC를 사서 의무 발전량을 채워야 한다. 올해는 전체 발전량의 5.0%, 내년에는 6.0%가 의무 비율이다. 정부는 2023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의무 발전 비율을 해마다 1.0%포인트(p)씩 높이도록 했다.

전력 업계는 태양광 발전소가 갑자기 늘면서 REC 가격이 급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태양광 발전소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이후 급격히 늘었는데, 수요는 거의 고정돼 있다 보니 REC가 남아도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태양광 발전 설비용량은 2016년 말 371만kW에서 2017년말 506만kW, 2018년 11월 632만kW로 늘었다. REC 시장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대형 발전사들은 올해 필요한 REC를 10월 말에 모두 확보한 상황"이라며 "내년 REC 구매 의무 물량 가운데 20%를 올해 미리 당겨 살 수 있지만, 공급 과잉 상황이라 발전사 입장에서 추가 구매에 나설 유인은 낮다"고 덧붙였다.

2017년도분 REC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2018년도분 REC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각각 구매한다. 올 3월부터 11월까지 REC 현물 거래량은 41만5600개로 2017년 3월부터 올 2월까지 REC 현물 거래량(24만5400개)보다 69.3% 많다. 발전사의 신재생에너지 의무발전 비중이 5.0%에서 6.0%로 20% 가량 늘어난 것을 감안하더라도 REC 매입에 더 나설 유인이 없다는 게 전력업계의 평가다.

정부는 REC 가격이 하락하자 계약 물량을 늘리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REC 가격 급락으로 공급이 축소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다음 달 실시되는 2018년 하반기 계약 시장 입찰 물량을 350MWh로 상반기(250MWh)보다 100MWh로 늘렸다. 계약 시장은 발전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가 20년간 고정 가격에 공급하기로 합의한 것을 말한다. 신재생에너지 의무 발전 시장에서 장기 계약 비중은 47.3%, 그때그때 거래하는 현물 시장 비중은 16.8%다. 나머지 35.9%는 대형 발전업체 자체 발전이다.

유종민 홍익대 교수(경제학)는 "바이오매스 등 태양광 외 신재생에너지 발전원이 많은 상황에서 태양광 발전량을 늘리다 보니 공급 과잉 국면에 접어든 것"이라며 "REC 가격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종배 건국대 교수(전기공학)는 "현물 시장 비중이 높은 상황에서 현물 가격이 하락하면 장기 계약 가격도 덩달아 내려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REC 가격은 급락했지만,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전력판매 단가가 올라 태양광 발전 사업자의 수익 하락폭은 제한될 전망이다. 예를 들어 100㎾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를 지은 사람의 경우 매일 3.6시간 발전기를 돌리면 한 달에 1만800kWh의 전력과 12개의 REC(일반 부지에 지어 1MWh 당 1.2개)가 생긴다. REC 가격이 올해 초 11만원에서 현재 7만5000원으로 내렸기 때문에 REC 판매 수익은 연 1584만원에서 1080만원으로 약 500만원 줄었다. 그러나 전력 판매 가격(SMP)이 작년 평균 kWh당 81.39원에서 올 11월 104.55원으로 오르면서 전력 판매 수익은 연 1055만원에서 1355만원으로 300만원 가량 늘었다.

유 교수는 "지금까지는 태양광 발전소의 채산성에 심각한 타격이 없겠지만 태양광 발전기 설치 시 총 비용의 80~90%까지 빚을 낸 경우가 많아 향후 이익률 추가 하락폭을 봐야 한다"며 "부채 비율이 높다면 판매 단가 하락폭이 작더라도 손실로 전환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