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법원장 차에 화염병 투척한 70대 농민 구속

노진표 기자 입력 2018.11.30. 13:35

개인 소송 패소에 앙심을 품고 김명수 대법원장이 출근하는 승용차에 화염병을 투척한 농민 남 모(74)씨가 지난 29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범행 내용, 범죄 중대성 등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남씨가 대법원장 승용차에 화염병을 던진 날, 서울고법에서 법정 난동을 부린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를 받는 안 모(50) 씨도 이날 경찰에 구속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원 "범죄 혐의 소명..도주 우려"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 승용차에 화염병을 던진 농민 남 모(74)씨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나서던 중 항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개인 소송 패소에 앙심을 품고 김명수 대법원장이 출근하는 승용차에 화염병을 투척한 농민 남 모(74)씨가 지난 29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범행 내용, 범죄 중대성 등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씨는 지난 27일 오전 9시 8분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대법원장 출근 승용차에 페트병으로 만든 화염병을 던진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등)를 받고 있다. 그는 돼지농장을 하면서 유기축산물 친환경인증 사료를 제조·판매해왔는데, 지난 2013년 친환경인증 부적합 통보를 받고 농장을 잃은 뒤 관련 소송에서도 패소하자 법원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확인됐다.

남씨는 이날 오후 2시 25분 영장심사를 받으러 서초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에게 “국가로부터 사법권 침해를 당했습니다”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민법의 특정 조항을 언급하며 자신이 패소한 판결이 ‘무효’라고 주장하며 “권리를 침해받았다”고 거듭 소리치기도 했다. 남씨는 ‘범행 계획을 어떻게 세웠느냐’는 질문에는 “상고심이 끝나고 더이상 어떻게 해볼 방법이 없었다”고 답변했다.

한편 남씨가 대법원장 승용차에 화염병을 던진 날, 서울고법에서 법정 난동을 부린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를 받는 안 모(50) 씨도 이날 경찰에 구속됐다. 안씨는 아들의 항소심이 기각되자 재판부에 욕설을 퍼붓고 법정 경위를 폭행한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안씨에 대한 영장심사를 진행한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