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트럼프, 부시 장례식 참석..5일 애도의날 지정

안호균 입력 2018.12.02. 00: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하고 오는 5일(현지시간)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키로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에서 부시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을 접했으며, 이날 오전 아들인 조지 W. 부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애도를 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싱턴DC=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내 멜라니아 트럼프가 28일(현지시간) 백악관 근처 일립스(프레지던트파크 사우스)에서 열린 제96회 내셔널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에 참석한 가운데 때마침 불어온 강한 찬바람에 멜라니아 트럼프의 눈가에 눈물이 맺혀있다. 이 점등식은 제30대 대통령인 캘빈 쿨리지가 1923년 크리스마스이브에 처음으로 '내셔널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우면서 시작돼 워싱턴 최고의 크리스마스 전통으로 이어지고 있다.2018.11.29.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하고 오는 5일(현지시간)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키로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에서 부시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을 접했으며, 이날 오전 아들인 조지 W. 부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애도를 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리는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며, 5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 장례식은 모든 지원과 예우 하에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주요 정치 지도자들의 장례식에 불참한 적이 많았다. 지난 8월 별세한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장례식에 초대받지 못했다. 또 지난 4월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바버라 부시 여사가 타계했을 때도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ahk@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