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얀마서 '물놀이 실종' 韓여성, 1주일 넘게 생사 불명

입력 2018.12.02. 10:45 수정 2018.12.02. 15:12

미얀마에서 40대 한국인 여성 관광객이 실종돼 1주일 넘게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온라인 매체 이라와디 등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미얀마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동부 샨주(州) 시포의 남뚜강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한국 여성 B(45)씨가 실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얀마 샨주 시포의 남투 강 [이라와디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에서 40대 한국인 여성 관광객이 실종돼 1주일 넘게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온라인 매체 이라와디 등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미얀마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동부 샨주(州) 시포의 남뚜강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한국 여성 B(45)씨가 실종됐다.

익명을 요구한 경찰 관리는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온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지난달 21일 모 테 마을에서 트레킹을 시작한 B씨가 이틀 후 남투 강에서 튜브를 타다가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같은 튜브에 탔던 이탈리아 남성이 수차례 구조를 시도했다고 들었다"며 "그곳의 강 바닥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바위가 있어 예상할 수 없는 물결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관광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외국인이 시포 시내를 벗어나는 것은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

그러나 현지 여행업체 등은 외국인 관광객이 원하면 이들을 인근 남투 강이나 남 후 눼 폭포까지 데려다주기도 한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폭포 인근은 소수민족 무장단체 활동 지역이다.

한편, 로힝야족 학살 사태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 감소를 경험한 미얀마 당국은 최근 한국과 일본인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했다.

meola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