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음란물 6만8000편 업로드' 웹하드 대표 등 18명 검거

박태성 기자 입력 2018.12.02. 13:43

불법 음란물을 대량 유포한 웹하드 업체 대표와 헤비업로더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6만8000여편의 음란물을 유통한 한 웹하드 업체 대표 A씨(34) 등 3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불법 음란물을 대량 유포한 웹하드 업체 대표와 헤비업로더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6만8000여편의 음란물을 유통한 한 웹하드 업체 대표 A씨(34) 등 3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웹하드 자동 업로드 프로그램을 개발해 음란물을 대량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스마트폰 영상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제작·유통하거나 화장실 등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물을 대량 유통한 헤비업로더 등 13명을 붙잡아 B씨(34) 등 5명을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8월부터 11월까지 사이버성폭력 특별단속을 벌였다”며 “사이버성폭력에 대한 상시단속체제를 유지해 웹하드 카르텔을 근절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ts_new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