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응천 "조국, 사의 표하는게 올바른 처신"

이지선 기자 입력 2018.12.02. 21: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여권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처음 공개적으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공직의 시작과 끝은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을 직접 모시는 참모는 다른 공직자들보다 더 빠르고 더 무겁게 결과에 대한 정무적 책임을 져야한다”며 “이제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되었다고 여겨진다”고 밝혔다. “요 며칠 민정수석실 산하 여러 비서실에 대한 연이은 보도를 접할 때마다 당혹스러움을 피할 수 없었다. 민정수석실 전체에 대한 신뢰와 권위의 상실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이어 조 의원은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 생각한다”며 조 수석의 사퇴를 주장하면서 “대부분의 경우도 그러하지만 특히 이번 일은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 대응이 훨씬 적절한 경우”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캡쳐

앞서 민주당은 이날 이재정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크게 실망하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드린다”며 “잘못된 부분은 확실하게 도려내고 그에 맞는 확실한 처방을 통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히 되짚겠다. 이번 일을 계기로 호시우보하는 자세로 일신우일신 할 것을 국민앞에 다시금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지선 기자 jslee@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