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박근혜 때가 나았다'..화해재단 해산에 푸념"

장용석 기자 입력 2018.12.03. 14:17 수정 2018.12.03. 14:2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때가 지금보다 나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본 주간지 '슈칸분순'(週刊文春)은 3일 "위안부 재단 해산, 아베 총리 '박 대통령 시대가 나았다'"는 제목의 온라인판 기사에서 총리 관저 관계자를 인용, 아베 총리가 최근 한국의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관련해 이 같은 말을 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슈칸분순 보도..日 "한일관계 매우 어려운 상황"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때가 지금보다 나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본 주간지 '슈칸분순'(週刊文春)은 3일 "위안부 재단 해산, 아베 총리 '박 대통령 시대가 나았다'"는 제목의 온라인판 기사에서 총리 관저 관계자를 인용, 아베 총리가 최근 한국의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관련해 이 같은 말을 했다고 전했다.

'화해·치유재단'은 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지난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약 100억원)을 바탕으로 설립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이다.

그러나 한국 내에선 위안부 합의 당시부터 '피해자들의 의견이 제대로 수렴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한국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21일 "화해·치유재단의 현 상황과 그동안의 검토 결과를 반영해 재단 해산을 추진하고 사업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본 총리 관저 관계자는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총리는 '그들(한국) 나름대로 어렵게 지혜를 짜냈을 것'이라며 재단 설립이란 아이디어로 길을 마련한 박 전 대통령의 결단을 평가했다"면서 "한때 반일적 언동이 돋보였던 박 전 대통령이었지만 총리는 당시 일을 돌이켜보면 '지금보다는 나았다'고 푸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한국 정부가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을 발표하자 "국제적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나라와 나라 간의 관계도 성립되지 않는다"고 비판했었다.

관저 관계자는 한국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지원재단 설립 외엔 마땅한 대응책이 없었다면서 "그러나 이미 그 길은 닫혔다.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의 유산을 부정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해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다"며 "우리나라(일본)는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과 위안부 문제 등 다양한 문제에서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NHK가 전했다.

ys417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