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윤장현 전 광주시장, 권양숙 사칭 사기범 자녀 채용 연루 의혹

입력 2018.12.03. 15:08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이른바 보이스 피싱을 당한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사기범의 자녀 취업에도 개입했다는 정황을 경찰이 확보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3일 윤 시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사기범 김모(49.여)씨의 부탁을 받아 시 산하기관 등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남경찰, 사기범 김씨 자녀 시 산하 공기업·사립학교 취업 정황 확인
윤장현 전 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이른바 보이스 피싱을 당한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사기범의 자녀 취업에도 개입했다는 정황을 경찰이 확보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3일 윤 시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사기범 김모(49.여)씨의 부탁을 받아 시 산하기관 등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채용된 이들은 사기범 김씨의 자녀들로 알려졌다.

김씨 아들 조모씨는 시 산하기관에 7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 10월 말 그만뒀으며 김씨의 딸은 이 시기 모 사립학교에 채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시장은 지난 8월까지도 김씨를 권양숙 여사라 믿고 문자 메시지 등을 주고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시 산하기관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사기범 김씨와 그 가족 계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 사이 4억5천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수사를 하다가 채용 비리 혐의까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시장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며 당시 시 산하기관 책임자 등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