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진주시-진주 3개 대학,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 '맞손'

경남CBS 이상현 기자 입력 2018.12.04. 11:36

진주시가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추진을 위한 경상대학교, 경남과학기술대, 진주교육대학교 간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3일 진주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과 이상경 경상대총장, 김남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총장, 최문성 진주교육대총장을 비롯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추진위원 등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규일 진주시장과 이상경 경상대총장, 김남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총장, 최문성 진주교육대총장이 유네스코 창의도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진주시 제공)
진주시가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추진을 위한 경상대학교, 경남과학기술대, 진주교육대학교 간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3일 진주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과 이상경 경상대총장, 김남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총장, 최문성 진주교육대총장을 비롯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추진위원 등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으로 진주시와 각 대학은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추진을 위해 진주 문화자산을 활용한 문화산업에 종사할 창의인력을 양성하고, 창의적 문화활동 프로그램 개발, 도서관 대출 이용에 합의했다.

또,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회원도시들과의 국제문화 교류사업, 진주 문화자산의 문화산업화를 위한 방안 연구, 유네스코 창의도시 가입을 위한 각종 정보교환 및 홍보, 진주 문화자산의 기록 및 정리사업, 창의도시를 주제로 한 국제학술심포지움 개최,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위해 필요한 사항 등 8개 분야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시와 대학 간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진주시의 공예-민속예술 문화를 산업화하고 지속가능한 발전도시로 육성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시는 협약식에 이어 2부 행사로 교수, 학계, 문화,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진주시 유네스코 창의도시 추진위원 1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경남CBS 이상현 기자] hirosh@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