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日, 한국 제치고 딴 터키 원전 건설 포기..채산성 악화 원인(종합)

입력 2018.12.04. 18:29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채산성 악화를 이유로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을 단념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는 원전 안전대책 비용이 대폭 늘어나 건설비용이 팽창하면서 결국 원전 건설을 포기하는 쪽으로 최종 조정 중이다.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은 일본 정부의 인프라 수출 전략의 핵심 중 하나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정부-미쓰비시, 터키 시노프 원전 건설 '단념'..비용 2배로 늘어
일본 원전 수출 전략 '위기'..히타치 英원전 건설 협상도 '난항'
6년전 쓰나미 상처 남아있는 후쿠시마 원전 건물 (후쿠시마 제1원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6년전 사고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원자로 건물 외부 모습. 원자로 건물 외부는 사고 당시처럼 벽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 있고 지붕 쪽에서는 수소 폭발로 무너져 내린 지붕이 자갈 더미가 돼 남아 있다. 2017.2.27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채산성 악화를 이유로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을 단념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는 원전 안전대책 비용이 대폭 늘어나 건설비용이 팽창하면서 결국 원전 건설을 포기하는 쪽으로 최종 조정 중이다.

2011년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이후 원자력 발전을 둘러싸고 각국의 안전대책이 강화되면서 건설비용이 늘어났지만 이에 대해 터키측이 난색을 표했기 때문이다.

미쓰비시는 지난 7월 건설비용이 당초의 2배로 늘어나 총사업비가 5조엔(약 49조4천억원)에 달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터키측에 제출했다. 이런 건설비용 증가는 터키의 리라화 가치가 대폭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일본과 터키 정부는 2013년 일본 기업의 터키 원전 건설 계획에 합의한 바 있다.

미쓰비시를 중심으로 한 일본과 프랑스 기업들의 컨소시엄이 흑해 연안의 시노프에 원자력발전소 4기를 건설할 계획이었다.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은 일본 정부의 인프라 수출 전략의 핵심 중 하나였다.

2013년 미쓰비시 컨소시엄이 이 원전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을 당시 아베 정권은 '세일즈 외교' 성과로 과시했다.

당시 두산중공업 등 한국 기업도 수주를 추진했지만, 미쓰비시 컨소시엄이 결국 공사를 수주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런 내용을 보도하며 일본 국내에서 원전 신설 계획이 정체된 가운데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이 무산돼 일본이 원자력 전략을 재검토해야 할 상황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자국 기업과 함께 해외에 원전을 수출하는 전략을 성장 동력으로 강조해왔다.

하지만 터키 원전 건설이 무산되며 일본 업체가 계획하는 해외 원전 건설은 히타치(日立)제작소의 영국 원전만 남게 됐다.

히타치는 영국 정부와 영국내 원전 건설과 관련한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마찬가지로 안전대책 비용 증가로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세계적으로도 일본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 이후 탈원전을 선언하는 국가들이 늘면서 원전 산업은 사양길을 걷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작년 세계 원전투자액은 170억달러(약 19조3천500억원)로 2016년보다 45% 급감했다.

bkkim@yna.co.kr

2014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오른쪽)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뒤 악수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