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무성 "계파간 잘못 인정·화해..MB·朴 석방요구 앞장설 수 있다"

우경희, 강주헌 기자 입력 2018.12.05. 09:56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구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과 만나 "지난 과거 잘못을 총론적으로 서로 인정하고 화해하고 통합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자는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 촉구 결의안에 합의했다는 보도는 잘못됐으며, 전직 대통령이고 증거 인멸 여지도 없는데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없느냐는 제안을 받고 '얼마든지 요구할 의사가 있다. 내가 앞장설 수 있다'고 얘기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당 상황 내게 가장 큰 책임..양측 모두 동의할 문장 만드는 단계"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몰락하는 한국 경제, 비상구는 있는가?'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구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과 만나 "지난 과거 잘못을 총론적으로 서로 인정하고 화해하고 통합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자는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5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보수가 더 강하게 결집해 싸워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소위 말하는 계파 싸움에 대해서 비판을 많이 받아 고민을 하고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비박(비박근혜)계 좌장인 김 전 대표는 최근 역시 비박계인 권성동 의원을 대동하고 친박계 핵심 홍문종, 윤상현 의원 등을 만났다. 이 자리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 마련에 합의했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김 전 대표는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 촉구 결의안에 합의했다는 보도는 잘못됐으며, 전직 대통령이고 증거 인멸 여지도 없는데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없느냐는 제안을 받고 '얼마든지 요구할 의사가 있다. 내가 앞장설 수 있다'고 얘기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양쪽이 모두 동의할 수 있는 문장을 만들고 있으며, 그게 동의가 되면 실행에 옮기고 당 지도부에, 양 진영에 또 설득을 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작하는 단계고 지금 과정 중에 있다는걸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탄핵 찬성에 대해 사과하라는 친박계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래서는 해결이 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공동책임'을 재차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당 구성원 모두가, 특히 저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모두 잘못했기 때문에 이렇게 되지 않았겠느냐"며 "이걸 정리는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정치인들이 자기 소신에 대해 한 행위에 대해 사과하라고만 하면 해결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의 통합 움직임에 친박계 좌장 격인 서청원 의원이 견제구를 던진 바 있다. 서 의원은 전날 "당이 어려울때 탈당하고 당에 침을 뱉은 인사들이 사과 한마디 없이 대통령 석방을 운운한다. 후안무치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그런 공방과 싸움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것에 대해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회동에 함께했던 권성동 의원은 "탄핵에 찬성한 사람은 찬성한 대로 나름의 정치적 이유와 명분이 있고 반대한 사람도 그랬을 것"이라며 "우리 당 모두가 박근혜정부의 실정을 막지 못한 책임을 갖고 있는데 탄핵에 찬성한 것은 보수를 살리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서 의원은 본인 입장에서 보수의 통합을 생각하지 않은 입장에서 하신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본인의 당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그 질문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경희, 강주헌 기자 cheerup@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