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람이 죽었는데.." 웃음 섞인 난방공사 사장의 보고 '논란'

이경환 입력 2018.12.05. 13:23

지난 4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주변에서 발생한 열 수송관 파열 사고로 딸의 결혼을 앞둔 아버지가 숨지는 등 20여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에 열린 상황보고 현장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의 웃음 섞인 보고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보고 현장을 찾은 시민 윤모씨는 "사람이 죽어 나가고 수십 명이 다친 상황에서 원인파악도 못한 채 웃으면서 보고를 하는 태도에 화가 나 공개적으로 발언을 한 것"이라며 "밖에서는 시민이 불안에 떨고 있고 결혼을 앞둔 딸을 두고 사망한 사람까지 있는데 책임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지역난방공사 사장의 행동을 납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타까운 죽음에 수십명 시민 다치고 불안 떠는데 웃음 이해 안돼"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이번 온수관 파열로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이 화상 등의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2018.12.4. lkh@newsis.com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지난 4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주변에서 발생한 열 수송관 파열 사고로 딸의 결혼을 앞둔 아버지가 숨지는 등 20여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에 열린 상황보고 현장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의 웃음 섞인 보고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시민은 공개적으로 "사람이 죽어 나갔는데 웃으며 보고하는 게 말이 되냐"면서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5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백석2동 주민센터에서 이재준 고양시장과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시의원, 소방 등 관계 공무원들이 모여 당시 상황파악을 위한 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100도에 가까운 온도이고 직접 닿으면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매일 적외선 카메라로 열 감지를 하는 등 통상적으로 수송관이 파열되는 징후가 나타나는데 이번 사건은 어떤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구연한이 통상적으로 50년인데 1991년 매설된 사고 열 수송관이 지반침하로 주저앉는 상황도 있고 노후 가능성도 있는 만큼 철저한 조사를 하고 노후된 곳은 교체를 하겠다"고 말했다.

문제는 황 사장이 이 시장에게 "앞으로 이런 사고가 터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웃음 섞인 태도가 시발점이 됐다.

보고 현장을 찾은 시민 윤모씨는 "사람이 죽어 나가고 수십 명이 다친 상황에서 원인파악도 못한 채 웃으면서 보고를 하는 태도에 화가 나 공개적으로 발언을 한 것"이라며 "밖에서는 시민이 불안에 떨고 있고 결혼을 앞둔 딸을 두고 사망한 사람까지 있는데 책임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지역난방공사 사장의 행동을 납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이번 온수관 파열로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이 화상 등의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2018.12.04. (사진=독자제공)photo@newsis.com

또 다른 고위 공직자도 "황 사장의 발언 과정에서 나온 웃음소리에 많은 사람들이 놀랐고 이 과정에서 시민이 지적한 내용에 많은 부분 공감하고 있다"며 "여러가지 오해나 입장도 있을 수 있지만 인명피해가 난 상황에서 황 사장의 태도는 문제의 소지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황 사장은 "웃음의 별다른 의미는 없었고 단지 너무나 갑작스러운 사고가 터졌고 시장과 시민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발언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사고로 손모(68)씨가 카니발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손씨는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딸과 예비사위와 함께 식사를 한 뒤 10여분 만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또 백석동 흰돌마을과 호수마을, 강선마을 일대 2500세대 주민들은 한파가 몰아 친 가운데 난방과 온수 공급이 중단돼 큰 불편을 겪었다.

lkh@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