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내년부터 카카오T로 전기자전거 빌려 탈수 있게 된다

CBS노컷뉴스 이용문 기자 입력 2018.12.05. 15:54

내년 1분기중에는 카카오T를 이용해 전기자전거를 빌려 탈수 있게 될 전망이다.

내년 1분기에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선보여 단거리 이동 수요를 해결하는 새로운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게 카카오모빌리티 설명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의 전기 자전거를 활용해 내년 1분기 중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고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모빌리티, 내년 1분기중 자전거 공유 서비스 시작
시범지역 선정 협의중
(사진=카카오모빌리티)
내년 1분기중에는 카카오T를 이용해 전기자전거를 빌려 탈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자전거 시장의 대표 기업인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내년 1분기에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선보여 단거리 이동 수요를 해결하는 새로운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게 카카오모빌리티 설명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의 전기 자전거를 활용해 내년 1분기 중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고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재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출시되면 단거리 이동 수요가 다수 해소될 것으로 카카오측은 전망하고 있다.

대중교통이 닿지 않는 단거리 목적지로 이동하거나,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타기 위한 이동 구간에서 이동 수단에 제약을 받는 경우가 많지만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도입되면 목적지에 상관없이 중/단거리 이용이 매우 용이해질 것으로 카카오는 보고 있다.

또 원하는 이동 구간이나 시간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어 도시의 공원이나 천변 등을 즐기는 레포츠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동 수단을 넘어 레저 문화 형성도 가능할 것으로 카카오는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전기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전거 도로 운행법 요건에 부합되는 전기 자전거에 한해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 이용문 기자] mun8510@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3. 12:1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