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역 7.5 강진..쓰나미 경보 대피령

문채석 입력 2018.12.05. 19:24

프랑스령 남태평양 섬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진 발생 지점은 뉴칼레도니아 동남쪽 168㎞ 해상이고 진원의 깊이는 10㎞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진원에서 반경 1000㎞ 이내 해안에 강력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칼레도니아는 환태평양 조산대인 일명 '불의 고리'에 자리 잡고 있어 크고 작은 지진이 발생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칼레도니아(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프랑스령 남태평양 섬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진 발생 지점은 뉴칼레도니아 동남쪽 168㎞ 해상이고 진원의 깊이는 10㎞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진원에서 반경 1000㎞ 이내 해안에 강력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칼레도니아 일부 해안과 바누아투에는 1∼3m, 피지에는 최고 1m 높이의 파도가 밀어닥칠 수 있다고 PTWC는 밝혔다.

뉴질랜드 당국도 지진 직후 쓰나미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이에 따라 해안지대에는 대피령도 내려졌다.

현지 당국은 사람들에게 해안에서 30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이동하고, 가능하면 해수면보다 12m 이상 높은 곳으로 가라고 요구했다.

최초 지진 이후 규모 5.6∼6의 여진도 뒤따랐으나 현재까지 정확한 피해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칼레도니아는 환태평양 조산대인 일명 '불의 고리'에 자리 잡고 있어 크고 작은 지진이 발생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2. 19:0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