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숙 여사 "미혼모·아이 못앉을 자리는 없어..혼자 아냐"

조소영 기자 입력 2018.12.05. 22:39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O tvN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미혼모들을 향해 "여러분의 선택이 옳았다고 돌아볼 수 있도록, 엄마와 아이가 이 땅에서 존엄함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미혼모·미혼부들을 향해 영상편지를 남겨달라는 제안에 "어떤 어려움이 다가올지 알면서 용기를 갖고 귀한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주셔서 고맙다"며 "여러분의 선택이 옳았다고 돌아볼 수 있도록, 엄마와 아이가 이 땅에서 존엄함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 잊지 마십쇼.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다"고 격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엄마·아기 존엄지키도록 노력하겠다"
O tvN '어쩌다 어른' 특별 게스트로 출연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방영된 O tvN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른쪽은 프로그램 사회자인 탤런트 김상중 씨. (청와대 제공) 2018.12.5/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O tvN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미혼모들을 향해 "여러분의 선택이 옳았다고 돌아볼 수 있도록, 엄마와 아이가 이 땅에서 존엄함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어쩌다 어른'에는 '세상의 모든 가족'을 주제로 베스트셀러 동화 '마당을 나온 암탉'을 지은 황선미 작가가 출연했다. 특히 황 작가는 이 자리에서 10대 미혼모의 현실을 담은 소설 '엑시트(EXIT)' 집필 배경을 소개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황 작가는 이 소설을 10년에 걸쳐 집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이러한 황 작가의 강연 직후 6분 가량 출연했다. 프로그램 사회자인 탤런트 김상중 씨가 직접 청와대를 찾아가 김 여사를 만나 인터뷰를 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김 여사는 그동안 미혼모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김 여사는 미혼모들이 만들고 직접 출연한 창작 뮤지컬을 깜짝 관람하거나 미혼모 모임에 자신이 직접 만든 곶감을 선물하고 미혼모 시설에 있는 엄마와 아이들을 청와대로 초청하는 한편 '한부모가족의 날' 행사에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날 방송에서 미혼모들에게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미혼모들은) 내 미래가 어떻게 되더라도 책임지고 아이를 열심히 키울 준비가 돼 있다'고들 한다"며 "하지만 (미혼모들이 걱정하는 부분은) '태어나는 아이가 (엄마가 미혼모라며) 사회에서 지탄을 받고 왕따를 당할 때 나는 어떻게 해야되겠냐. 이런 사회를 제발 어떻게 해주세요'라고들 하더라. 그 떨림과 마음이 전해져 마음이 (아프고) 그랬다. 이런 사회는 지양돼야할 사회"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미혼모 시설에 있는 엄마와 아이들을 청와대로 초청했을 때 에피소드는 없었냐'는 물음에 국무회의가 열리는 청와대 세종실을 이들에게 소개했던 때를 떠올렸다. 김 여사는 "국무회의를 하는 방에는 (각 장관 등의 정해진) 자리가 있고 의자가 있다. 거기서 '당신이 마음에 드는 자리에 앉아보세요' 했다"며 "'여러분들이 이 세상에 못 앉을 자리는 없다. 다 앉을 수 있고 이룰 수 있다'는 얘기를 꼭 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자리가, 미래에 앉을 자리가 없는 거 아니야' 라는 생각을 안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여사는 미혼모·미혼부들을 향해 영상편지를 남겨달라는 제안에 "어떤 어려움이 다가올지 알면서 용기를 갖고 귀한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주셔서 고맙다"며 "여러분의 선택이 옳았다고 돌아볼 수 있도록, 엄마와 아이가 이 땅에서 존엄함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 잊지 마십쇼.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다"고 격려했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