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브스뉴스] 라면 원산지 따져보니 후쿠시마?..소비자들은 '불안'

정연 기자 입력 2018.12.06. 15: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SBS뉴스로 오시면 '[SBS 슬라이드 형태]'로 보실 수 있습니다.

☞ SBS뉴스로 오시면 '[SBS 슬라이드 형태]'로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인스턴트 라면을 판다고?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자력 발전소가 붕괴돼 방사능 물질이 유출됐던 그 후쿠시마!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요?

글·구성 박경흠, 정아이린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조제행

(SBS 스브스뉴스)

정연 기자cykit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