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글, 수습직원 실수로 광고비 111억원 날려

양소리 입력 2018.12.06. 16:13

구글에서 광고 삽입 업무를 배우던 직원들의 실수로 1000만달러(약 111억원) 상당의 손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4일 견습 직원들이 미국과 호주 지역 구글에서 가짜 광고를 약 45분간 배치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내부 관계자는 "이번 실수는 구글 광고팀 수습 직원들에 전자 시스템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보여주는 과정에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글 "실수 예방위한 안전장치 구상 중"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구글에서 광고 삽입 업무를 배우던 직원들의 실수로 1000만달러(약 111억원) 상당의 손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4일 견습 직원들이 미국과 호주 지역 구글에서 가짜 광고를 약 45분간 배치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구글 측은 "다음날(5일) 이와 같은 실수를 확인했으며,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광고주에 배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은 구체적인 액수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광고 업계에 따르면 배상액은 약 10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내부 관계자는 "이번 실수는 구글 광고팀 수습 직원들에 전자 시스템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보여주는 과정에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직원은 구글의 광고 경매를 보며 10배 비싼 가격에 '구매' 버튼을 누르는 등 실무 교육 과정 중에 다양한 실수가 벌어진다"고 말했다.

해당 광고는 구글의 웹사이트와 앱 공간에 배치할 수천개의 광고를 경매를 통해 판매·배치하는 프로그램인 구글의 에드엑스(ADX)를 통해 게시됐다.

구글 측은 같은 실수를 번복하지 않기 위해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ound@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