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보리 대북제재위 의장국 '네덜란드→독일' 내년 교체 예정

입력 2018.12.07. 00:34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 위원회)의 의장국이 현 네덜란드에서 내년부터 독일로 바뀔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유엔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안보리 이사국들은 내년 초부터 독일이 대북제재위 의장국을 맡는 것으로 최근 내부 합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제재위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과 임기 2년의 10개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의장국은 비상임이사국 가운데 한 곳이 맡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보리서 내부 합의..네덜란드의 '이사국 임기 종료' 후속조치
유엔 안보리 회의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 위원회)의 의장국이 현 네덜란드에서 내년부터 독일로 바뀔 전망이다.

이는 올해 말 네덜란드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임기(2년)가 종료되는 데 따른 조치다.

6일(현지시간) 유엔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안보리 이사국들은 내년 초부터 독일이 대북제재위 의장국을 맡는 것으로 최근 내부 합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제재위 의장은 주유엔 독일대사가 맡게 된다.

다만 공식 확정은 내년 안보리 회의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은 지난 6월 벨기에, 남아프리카공화국, 도미니카공화국, 인도네시아 등과 함께 임기 2년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선출됐으며 내년 초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대북제재위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과 임기 2년의 10개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의장국은 비상임이사국 가운데 한 곳이 맡아왔다.

대북제재위는 2006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에 따라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지원하고 감시하기 위해 설립됐다.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한 8명으로 구성된 실무그룹인 전문가패널을 운영하고 있다. 정기적으로 대북제재 이행 현황과 권고사항을 담은 보고서를 안보리에 제출한다. 또 남북 및 북미 간 교류·협상 과정에서 부분적이고 한시적인 제재면제를 승인해왔다.

대북제재위는 15개 안보리 이사국의 전원동의(컨센서스)로 운영되기 때문에 독일로의 의장국 전환 이후에도 기존 대북제재 이행 등 기조에는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lkw77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