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성가족부 예산 '1조 788억' 확정.. 저출생 해결 중점

김재희 기자 입력 2018.12.10. 13:42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실질적 성평등 실현과 여성안전 강화를 위한 내용을 중심으로, 2019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8일 발표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019년도 여성가족부 예산은 저출산 해소,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 강화, 성평등 문화 정착 등 정부 당면과제 해결에 중점을 뒀다"라며, "국회 심의과정에서 제시된 의견과 국민 여러분의 요구가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확정된 예산을 내실 있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지역, 113개소에서 내년 218개소까지

【베이비뉴스 김재희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자료사진 ⓒ베이비뉴스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실질적 성평등 실현과 여성안전 강화를 위한 내용을 중심으로, 2019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8일 발표했다. 내년 여가부 예산은 올해 예산 7641억 원 대비 41.2%인 3147억 원이 늘어난 총 1조 788억 원으로 편성했다.

이번 2019년 여성가족부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은 우리 사회의 심각한 저출생 문제 해소를 위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한부모가족자녀 양육비 지원연령을 만 14세 미만에서 만 18세 미만으로 상향하고 지원 금액을 월 13만 원에서 월 20만 원으로 증액했다.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입소자를 대상으로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비용을 지원해 양육‧생계‧가사 3중고에 시달리는 한부모의 양육부담을 완화하고자 했다. 청소년 한부모 아동양육비 지원 단가도 월 18만 원에서 월 35만 원으로 인상했다. 

아이돌봄 지원시간을 연 600시간에서 연 720시간으로 확대하고, 이용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부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120% 이하에서 150% 이하로 상향조정하고, 정부지원 비율을 소득유형별로 5~25%p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아이돌봄 이용 시 정부 지원을 받는 가구가 연 6만 5000가구에서 연 9만 가구로 늘어난다. 

만 18세 미만 자녀들을 키우는 부모들이 육아 정보를 공유하고 어울릴 수 있는 지역 돌봄역할을 하고 있는 공동육아나눔터의 운영지역도 113개소에서 내년에는 218개소까지 늘릴 예정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019년도 여성가족부 예산은 저출산 해소,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 강화, 성평등 문화 정착 등 정부 당면과제 해결에 중점을 뒀다"라며, "국회 심의과정에서 제시된 의견과 국민 여러분의 요구가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확정된 예산을 내실 있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