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런정페이가 만든 '화웨이 제국' 트럼프가 무너트리나..

박형기 기자 입력 2018.12.11. 09:48

인민군이었던 런정페이(任正非,74)는 1987년 화웨이(華爲)를 설립한다.

◇ 트럼프의 가차 없는 공격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다음 카드는 ZTE(중국명 중흥통신)에 적용했던 것처럼 미국 업체에 화웨이에게 부품을 공급하지 말 것을 명령하는 것이다.

트럼프가 ZTE에게 적용했던 행정명령을 내리면 화웨이에게도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화웨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공으로 사면초가의 위기를 맞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CEO- 회사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인민군이었던 런정페이(任正非,74)는 1987년 화웨이(華爲)를 설립한다. 이름부터 각별하다. 화웨이는 중국은 위한다는 뜻이다.

그는 30년 만에 화웨이를 중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키운다. 그는 자수성가의 전형으로, 중국 인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그는 1944년 중국 구이저우성 안순시 인근 농촌 마을에서 7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1966년 문화혁명이 터졌고 부친이 반동분자로 몰리며 가세가 기울었다. 그는 이 시절 상하이 노동자대학에서 발행한 교과서로 혼자 전자공학을 독학했다.

◇ 군 통신병과에서 활약 : 대학 졸업 후 인민군에 입대한 런정페이는 불혹을 맞은 1984년 군복을 벗었다. 당시 대규모 군축으로 많은 군인들이 옷을 벗었다. 군에서 그는 통신 분야에서 주로 일했다.

런정페이는 개혁개방의 상징 선전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1987년 화웨를 창업한 것. 이후 30년, 화웨이는 세계 최대의 통신장비 제조업체로 거듭났다.

2017년 현재 화웨이는 전세계 통신장비 시장의 22%를 점유하며 압도적 1위다. 경쟁사인 핀랜드의 노키아는 13%, 스웨덴의 에릭슨은 11%, 중국의 ZTE는 10% 순이다.

휴대폰 시장 점유율도 삼성전자에 이어 세계 2위다. 화웨이는 올 2분기 애플을 제치고 세계 제2의 휴대폰 메이커로 등극했다. 이제 남은 건 삼성전자뿐이다.

◇ 매출 920억 달러, 알리바바+텐센트보다 많아 : 지난해 화웨이의 매출은 920억 달러(104조원)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의 대표적인 IT기업인 알리바바, 텐센트를 합친 것보다 많다.

특히 매출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나온다. 화웨이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에서 약진하며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다.

알리바바나 텐센트는 국내에서 돈을 벌어들인다. 그러나 화웨이는 매출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나온다.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국내용이라면 화웨이는 국제용인 것이다. 중국에서 거의 유일하게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런정페이의 딸 멍완저우 - 회사 홈피 갈무리 © News1

◇ 딸 멍완저우 전격 체포돼 : 그런 그에게 최대의 위기가 찾아왔다. 자신의 딸이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주(孟晩舟)가 캐나다에서 전격 체포된 것이다. 개인적으로 최고의 위기라고 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회사도 최고의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이 화웨이를 견제하기 위해 동맹국들에게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말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주, 뉴질랜드에 이어 일본도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않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자료사진

◇ 트럼프의 가차 없는 공격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다음 카드는 ZTE(중국명 중흥통신)에 적용했던 것처럼 미국 업체에 화웨이에게 부품을 공급하지 말 것을 명령하는 것이다.

미국은 지난 4월 ZTE가 대이란 제재법을 위반했다며 미국의 기업들에게 ZTE에 부품을 공급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 반도체를 100% 미국 기업에 의지하고 있던 ZTE는 파산 일보직전까지 몰렸으나 시진핑 주석의 간곡한 부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를 완화해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화웨이는 자체 반도체 디자인 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중요 반도체는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 트럼프가 ZTE에게 적용했던 행정명령을 내리면 화웨이에게도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미국이 런정페이의 딸을 체포한 것은 이를 위한 사전 포석이다. 화웨이가 대이란 제재법을 위반했기 때문에 미국 기업에게 부품을 공급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릴 수 있는 명분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다.

화웨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공으로 사면초가의 위기를 맞고 있다. 런정페이가 트럼프의 공격을 막아내고 세계 최고의 텔레콤 장비업체의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까?

sinopark@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